세종종합물류

  • 메인비주얼 두번째

상담전화

CUSTOMER CENTER

010-3250-7058

 반 : 031-421-3407

팩 스 : 031-399-7181
담당자 : 김영남 부장

지역별 매물정보

수도권 매물정보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
강원도 매물정보충청도 매물정보경상도 매물정보전라도 매물정보제주도 매물정보독도수도권 매물정보
화물운송사자격증 자격증가이드화물운송사자격증 바로테스트오시는길
화물운송사자격증 자격증가이드

공지사항

불법 자가용 화물차, 운영에 대한 시선들은?

불법 자가용 화물차, 운영에 대한 시선들은?

 

# 다마스 차량에 자가용 번호판을 달고 지난 10개월간 유상 화물운송 서비스를 제공해 오던 A(65세, 가명)씨는 지난달 사업용 번호(노란색 영업용 번호)를 큰맘 먹고 구입했다. 넉넉한 살림이 아닌 김씨가 2,400만 원의 큰 비용을 투자해 영업용 화물번호판을 구입했다. 그는 영업용 번호판을 구입한 배경은 동료들의 비난과 잦은 신고를 견디지 못했기 때문.

A씨는 “화물운송을 의뢰받고 다양한 배송서비스를 하면서 물류현장에서의 불법 유상운송 신고 위협에 매 순간 너무 불안했다”며 “일이 힘든 것이 아니라 자가용을 이용한 불법 유상화물 배송이라는 사실 때문에 주변 시선은 불편했지만, 노란색 번호 구입 후엔 당당하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몸과 마음이 한결 편해졌다”고 말했다. A씨는 “번호판 구입으로 마음은 한결 편해졌지만 크게 줄어든 수입으로 당장 힘든 생활을 유지할 수밖에 없게 됐다”며 “가뜩이나 힘든 상황을 어떻게 견뎌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시대 변화 맞춰 1톤 증차 풀어야 VS 공정 경쟁 유지해야


일부에선 1톤 이하 자가용 화물차 증차를 택배산업 별도의 번호를 부여해 무한 증차해야 한다는 의견도 빗발친다. 공유와 플랫폼 등의 시대적 트렌드에 맞춰 유연성 있는 차량 공급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것이다. 여객운송시장에서 ‘타다’와 택시 업계의 대결국면까지는 아니지만, 현재와 같은 불법 유상운송 범란국면이라면 현 규정은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대다수 화물운송업체들은 시대적 변화에 맞춘 정책은 필요하지만 합법적으로 운행하던 운수업체 및 차주들이 피해를 보는 공정하지 못한 정책은 시장을 더욱 혼란하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들 역시 1톤 화물차량 시장의 수요는 앞으로도 늘어날 텐데, 턱없이 부족한 공급현상이 지속될 경우 서비스 질 하락과 기업들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게 될 가능성이 큰 만큼 정부의 대응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데 입을 모으고 있다.

한 운송사 대표는 “자가용 불법 유상 운송업체들과 합법적으로 영업용 차량을 갖춰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간 불공정한 경쟁상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며 “결국 합법적인 물류서비스를 위해 추가 비용을 지불하는 업체들과 불법 서비스 업체들의 왜곡된 시장상황을 공정하게 전환하기 위한 정부의 강력한 법적, 제도적 대안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물류신문  손정우 기자 | 2315news@klnews.co.kr   2020년 01월 07일 (화) 08:39:13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0-01-08

조회수8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